보은군 홍보소식지 증회 발행에 대한 논평(090205)
 작성자 : 사무국  2009-12-28 12:39:46   조회: 1646   
증회발행 뚜렷한 명분 제시 필요하다

2010년 선거를 일년 여 앞둔 올해 보은군이 갑자기 월 1회 발행하던 군정소식지를 월4회로 늘려 9천부씩 발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보은신문>은 지난 1월23일자 1면 < 대추고을 소식지 증회 발행 도마 위>, < 군정 홍보지 예산, 전년대비 4배 증가> 등에서 보은군이 월4회 발행을 기준으로 소식지 관련 예산을 3억5천여만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4배 이상 증액했다고 보도했다.

<보은신문>에 따르면, 이번 보은군의 대추골 소식지 예산 증액은 절차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은군이 소식지 발행과 관련한 조례안을 1월16일자로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2월5일까지 주민의견을 받는다고 적시한 바 있다.

아직 주민의 의견을 받지도 않은 채 보은군의회는 조례도 없이 소식지 증회 발행에 소요되는 예산을 의결했다. 보은군은 입법예고 기간에 소식지 편집 인쇄업자를 입찰 선정하기도 했다. 행정적 절차를 무시하고 보은군이 무리하게 소식지 발행을 늘리려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보은군을 견제해야 할 군의회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것을 알 수 있다. 조례안은 보지도 않고 예산 증액에 군의 손을 들어줘 보은군의회가 보은군이 하고자 하는 사업에 아무런 검증 없이 무조건 협력하고 있다는 의구심마저 갖게 하고 있다.

보은군과 보은군의회가 이렇게 절차를 무시해가며 소식지 발행을 늘리려하는 의도는 무엇인가. 보은군은 주민의 알권리를 앞세우고 있지만, 무리하게 알권리를 추구하는 것보다 주민들의 혈세가 낭비되는 것을 막는 것이 오히려 더 효율적일 수 있을 것이다. 군정 홍보가 필요하다면 다각적인 방법을 고려해볼 수도 있는데 소식지 발행만을 늘릴 계획을 세웠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

보은군은 소식지 발행 증회에 대한 우려의 시각에 떳떳하다면 그 필요성을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다. 무조건 군민의 알권리를 운운하는 것은 명분이 되지 않는다.

자치단체에서 발행되는 소식지들은 공직선거법 기준을 위반할 ‘위험’을 갖고 있다. 최근 경남지역에서는 경남 지역 11개 단체장들이 공직선거법 기준을 위반해 경고 등 행정처분을 받았다. 도,시, 군보 등의 발행인인 자치단체장들이 분기별 1회 발행기준을 초과해 자치단체장의 치적을 앞세웠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충북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현행공직법상에 분기별 1회 정도는 자치단체장의 사진이나 업적이 들어가는 것은 허용되지만, 그 이외에는 안된다고 밝혔다. 그리고 도,시,군정을 홍보하는 소식지에는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담는다면 발행 횟수에 제재를 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일상생활에 필요한 정보만 담긴다면 발행횟수 증회가 문제될 것 없다는 것이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측의 입장이지만, 본회는 소식지 발행 횟수와 부수의 증가가 심각한 문제를 낳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자치단체의 일방적이고, 대대적인 홍보속에서 주민들이 판단의 잣대를 제대로 견지해 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특히 보은군과 군의회는 주민들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지도 않은 채 절차도 무시하고 예산증액을 의결했다. 그런데 여기에 제재를 가할 수 있는 아무런 대책이 없는 실정이나 다름없어 더욱 우려가 되고 있다.

보은군은 진정 군민을 위해서 소식지를 발간하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목적이 있는 것인지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다. 아울러 보은군의회도 주민들을 의견을 대변해야 하는 입장인데도 불구하고 절차를 무시하고 예산 증액을 의결한 책임을 져야 마땅할 것이다.


2009년 2월5일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09-12-28 12:39:46
112.xxx.xxx.19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74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무력화 시도에 대한 성명 (090124)   사무국   2009-12-28   1943
73
  이명박 정부의 지역 언론 길들이기에 대한 전국 지역 시민사회단체, 언론단체 성명 (091210)   사무국   2009-12-28   1588
72
  헌재결정에 대한 충북민언련 논평(091029)   사무국   2009-12-28   1524
71
  쌍용차사태 취재 기자 연행 관련 대전충남, 충북민언련 공동 성명(090807)   사무국   2009-12-28   1759
70
  언론악법 원천무효와 한나라당 규탄 충북지역 민중사회단체 기자회견(090723)   사무국   2009-12-28   1523
69
  남상우 청주시장 및 보훈단체 고소고발 기자회견(090720)   사무국   2009-12-28   1692
68
  보수단체 폭력행위 방조 남상우 시장 책임 촉구 관련 공식입장 (090713)   사무국   2009-12-28   1634
67
  언론악법 폐기 촉구 충북지역 언론단체 공동 기자회견(090709)   사무국   2009-12-28   1517
66
  언론악법 저지 천막 농성 과잉 대응에 나선 남상우 청주시장 규탄 논평(090709)   사무국   2009-12-28   1596
65
  자유선진당 규탄 대전충남언론공공성수호연대,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 성명(090702_   사무국   2009-12-28   1849
64
  언론악법 관련 한나라당 단독 국회 개회에 대한 논평(090629)   사무국   2009-12-28   1587
63
  미디어충청 기자 취재방해에 대한 연대성명(090520)   사무국   2009-12-28   1741
62
  신문의 날 맞이 지역독자선언 기자회견 (090406)   사무국   2009-12-28   1644
61
  도립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오선준 씨 위촉 강행 등에 대한 공동성명(090402)   사무국   2009-12-28   1874
60
  충북도립오케스트라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임명강행 움직임에 대한 성명(0313)   사무국   2009-12-28   2903
59
  언론악법 직권상정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090227)   사무국   2009-12-28   1535
58
  보은군 홍보소식지 증회 발행에 대한 논평(090205)   사무국   2009-12-28   1646
57
  이명박정부의 ‘지역말살법’을 반대하는 전국시민사회단체 성명(090120)   사무국   2009-12-28   2423
56
  언론악법 반대 및 언론노조 파업지지 연대회의 성명 (081230)   사무국   2009-01-13   1835
55
  언론노조 총파업 지지 성명 (081229)   사무국   2009-01-13   201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