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악법 직권상정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090227)
 작성자 : 사무국  2009-12-28 12:41:24   조회: 1523   
반민주적 직권상정 한나라당 규탄한다! 한나라당은 즉각 언론악법 폐기하라!

역시 한나라당이다. 한나라당은 이번에도 날치기로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 논의를 하네 어쩌네 하더니 고흥길 문방위 위원장은 지난 25일 미디어 관계법 22개 법안을 날치기 상정했다. 이는 합당한 절차를 지키지 않은 명백한 불법적 시도이다. 이로써 한나라당이 국민을 우롱하고 언론장악을 하겠다는 간악한 음모를 하고 있다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러한 기습상정 뒤에는 이명박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의 형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이 있었다. 이명박 정부는 집권 2년차를 시작하는 바로 그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거부하고 국민을 상대로 독재와 독선의 길로 가겠다는 도발적인 선언을 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끝내 파국을 선택한 것이다. 절대 다수 국민들이 반대하는 언론악법을 끝까지 밀어붙이려 하는 그 의도는 무엇인가.
재벌과 조중동에게 방송을 안겨주고, 지역언론의 생존권을 빼앗아 지역을 죽임으로써 일부 기득권의 이익만을 지키겠다는 것인가. 이명박 정부는 진정 영원한 독재를 꿈꾸기라도 한다는 것인가.
한나라당은 충분한 협의를 하겠다던 여야 협의 절차도 지키지 않았다. 언론노조 뿐만 아니라 뉴라이트까지 나서서 사회적 합의기구를 만들자고 했지만 귀를 막았다.
다수의 국민들은 한나라당이 내놓은 언론관련 법안들이 언론장악을 위한 것으로서 반대한다는 의견을 분명히 했다.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조원의 경제 유발 효과가 있다는 것도 거짓임이 드러났다.

다수의 국민들과 시민사회, 그리고 언론노조 등은 한나라당이 추진하는 언론악법에 반대하며 언론악법 폐기를 여러 차례 촉구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국민과의 소통을 거부하고 일부 기득권 세력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수구 패권정치의 길을 선택하고 말았다.

한나라당이 아무리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재벌방송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막으려 해도 국민의 저항에 백기를 들고 나올 날이 멀지 않았음을 알아야 한다. 우리는 충북도민과 함께 언론악법을 비롯한 MB악법이 철회될 때까지 모든 투쟁을 다할 것을 결의했다.

언론악법 날치기 시도로 인해 빚어진 파국에 대한 책임은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에 있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더 이상 국민을 괴롭히지 마라.

지금도 늦지 않았다. 날치기 시도를 온 국민 앞에 사과하고, MB악법을 철회하라.
지금은 언론노조만이 파업에 나섰지만, 정부와 한나라당이 국민 뜻을 거스른다면 이보다 더 큰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한나라당은 반민주적 직권상정 시도를 국민에게 사과하고, 언론악법을 즉각 폐기하라.

2009년 2월 27일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009-12-28 12:41:24
112.xxx.xxx.19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74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무력화 시도에 대한 성명 (090124)   사무국   2009-12-28   1929
73
  이명박 정부의 지역 언론 길들이기에 대한 전국 지역 시민사회단체, 언론단체 성명 (091210)   사무국   2009-12-28   1575
72
  헌재결정에 대한 충북민언련 논평(091029)   사무국   2009-12-28   1511
71
  쌍용차사태 취재 기자 연행 관련 대전충남, 충북민언련 공동 성명(090807)   사무국   2009-12-28   1741
70
  언론악법 원천무효와 한나라당 규탄 충북지역 민중사회단체 기자회견(090723)   사무국   2009-12-28   1508
69
  남상우 청주시장 및 보훈단체 고소고발 기자회견(090720)   사무국   2009-12-28   1677
68
  보수단체 폭력행위 방조 남상우 시장 책임 촉구 관련 공식입장 (090713)   사무국   2009-12-28   1621
67
  언론악법 폐기 촉구 충북지역 언론단체 공동 기자회견(090709)   사무국   2009-12-28   1502
66
  언론악법 저지 천막 농성 과잉 대응에 나선 남상우 청주시장 규탄 논평(090709)   사무국   2009-12-28   1578
65
  자유선진당 규탄 대전충남언론공공성수호연대,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 성명(090702_   사무국   2009-12-28   1817
64
  언론악법 관련 한나라당 단독 국회 개회에 대한 논평(090629)   사무국   2009-12-28   1574
63
  미디어충청 기자 취재방해에 대한 연대성명(090520)   사무국   2009-12-28   1727
62
  신문의 날 맞이 지역독자선언 기자회견 (090406)   사무국   2009-12-28   1631
61
  도립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오선준 씨 위촉 강행 등에 대한 공동성명(090402)   사무국   2009-12-28   1859
60
  충북도립오케스트라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임명강행 움직임에 대한 성명(0313)   사무국   2009-12-28   2884
59
  언론악법 직권상정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090227)   사무국   2009-12-28   1523
58
  보은군 홍보소식지 증회 발행에 대한 논평(090205)   사무국   2009-12-28   1629
57
  이명박정부의 ‘지역말살법’을 반대하는 전국시민사회단체 성명(090120)   사무국   2009-12-28   2187
56
  언론악법 반대 및 언론노조 파업지지 연대회의 성명 (081230)   사무국   2009-01-13   1821
55
  언론노조 총파업 지지 성명 (081229)   사무국   2009-01-13   200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