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오케스트라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임명강행 움직임에 대한 성명(0313)
 작성자 : 사무국  2009-12-28 12:42:21   조회: 2884   
정우택 지사와 충청북도는

충북도립오케스트라 초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임명강행을 즉각 중지하라!

1. 우리는 충북도립오케스트라 초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위자 선정 및 내정에 따른 사전내정설 및 부적격 논란에 대해, 지난 3월 4일과 9일에 잇따라 성명을 내고 오선준 내정자에게는 자진사퇴를, 정우택 지사와 충청북도에게는 임명을 강행하지 말고 도민에게 사과하고 재공모절차를 밟을 것을 완곡한 표현으로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오늘까지 우리의 요청은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우택 지사와 충청북도가 오선준 내정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접하고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

2. 충청북도가 불가리아 해당 음악원으로부터 공문과 이수증을 받았다고 하지만, 그동안 제기되어온 사전 내정설과 부적격 논란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기보다는 오히려 이수증의 진위여부와 이수과정이 공식적으로 인정할 만한 석사학위에 해당되는지에 대한 논란이 더욱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당초 오선준 내정자가 1차 공모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1차 공모에도 접수하였다가 문제가 될 것 같아 취소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논란과 의혹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따라서 정우택 지사와 충청북도가 오선준 내정자의 선정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며 임명을 강행해도 충북도민이 인정하거나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이다.

3. 엊그제 이번 심사에 참여했던 이준원 서원대 교수가 충청타임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실상 양심선언을 하였다. 이준원 교수는 한국인 최초로 디플로마(지휘석사 학위)를 취득하였는데, 인터뷰에서 “지휘학위증은 대충 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국가에 따라 다르지만 소정의 필수과정을 이수해야 하고 아무리 짧아도 최소 3년 최대 10년까지의 수업이 필요하다. 그래서 아직도 국내에 정식으로 졸업한 사람이 많은 편이 아니다. 10일 오전 충청북도가 보낸 오선준 내정자의 증명서를 받았는데 학위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한마디로 들러리를 섰다는 생각에 몹시 불쾌하고 괴로웠다.”고 밝혀 심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음을 주장하고 있다.

4. 게다가 충청북도의 도민을 무시하는 인사행정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이번 사건이 불거진 원인은 오선준 내정자가 정우택 지사의 색소폰 개인교습을 맡았던 각별한 인연에다 충북도립예술단원 공모를 주도한 충북도 문화예술과장과 처남 매부라는 친인척 관계이고, 이러한 문제들로 사전내정설이 제기되기 시작하였다고 볼 수 있다. 여기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다.

우리가 판단할 때 공정한 심사를 위해서는 오선준 내정자가 공모에 응하였다면 문화예술과장은 당연히 해당업무에서 철저히 제척시키는 것이 상식이고, 그렇지 않다면 오선준 내정자는 스스로 공모에 응하지 않았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문제가 불거진 이후에는 오선준 내정자의 학위에 대한 공정한 검증을 위해서 충청북도는 문화예술과장을 해당업무에서 손을 떼도록 했어야 하는데, 최근까지 심사에 참여했던 위원들에게 직접 전화를 하는 등 진두지휘하도록 내버려 두고 있으니 충청북도의 인사행정이 참으로 한심하다.

5. 따라서 우리는 정우택 지사와 충청북도가 오선준 내정자의 임명을 강행하려고 하는 움직임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 정우택 지사와 충청북도가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바른 길은, 임명을 강행하는 것이 아니다.

먼저 겸허한 자세로 돌아가 그동안의 그릇된 인사행정에 대해 충북도민에게 사과하고, 원점으로 돌아가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절차를 다시 진행하는 것이다.

우리는 정우택 지사와 충청북도, 오선준 내정자가 대다수 충북도민의 뜻을 헤아려 즉각 결단을 내릴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만약, 우리의 거듭된 요구를 외면한다면 부득이 철저한 진상규명과 응분의 책임을 묻기 위해 뜻을 같이하는 시민사회단체와 충북도민을 규합해 주민감사청구, 거리서명운동, 수사의뢰 등의 직접적인 시민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

2009. 3. 12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충북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2009-12-28 12:42:21
112.xxx.xxx.19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74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무력화 시도에 대한 성명 (090124)   사무국   2009-12-28   1928
73
  이명박 정부의 지역 언론 길들이기에 대한 전국 지역 시민사회단체, 언론단체 성명 (091210)   사무국   2009-12-28   1574
72
  헌재결정에 대한 충북민언련 논평(091029)   사무국   2009-12-28   1510
71
  쌍용차사태 취재 기자 연행 관련 대전충남, 충북민언련 공동 성명(090807)   사무국   2009-12-28   1740
70
  언론악법 원천무효와 한나라당 규탄 충북지역 민중사회단체 기자회견(090723)   사무국   2009-12-28   1507
69
  남상우 청주시장 및 보훈단체 고소고발 기자회견(090720)   사무국   2009-12-28   1677
68
  보수단체 폭력행위 방조 남상우 시장 책임 촉구 관련 공식입장 (090713)   사무국   2009-12-28   1620
67
  언론악법 폐기 촉구 충북지역 언론단체 공동 기자회견(090709)   사무국   2009-12-28   1501
66
  언론악법 저지 천막 농성 과잉 대응에 나선 남상우 청주시장 규탄 논평(090709)   사무국   2009-12-28   1578
65
  자유선진당 규탄 대전충남언론공공성수호연대,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 성명(090702_   사무국   2009-12-28   1817
64
  언론악법 관련 한나라당 단독 국회 개회에 대한 논평(090629)   사무국   2009-12-28   1574
63
  미디어충청 기자 취재방해에 대한 연대성명(090520)   사무국   2009-12-28   1726
62
  신문의 날 맞이 지역독자선언 기자회견 (090406)   사무국   2009-12-28   1630
61
  도립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오선준 씨 위촉 강행 등에 대한 공동성명(090402)   사무국   2009-12-28   1859
60
  충북도립오케스트라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임명강행 움직임에 대한 성명(0313)   사무국   2009-12-28   2884
59
  언론악법 직권상정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090227)   사무국   2009-12-28   1522
58
  보은군 홍보소식지 증회 발행에 대한 논평(090205)   사무국   2009-12-28   1628
57
  이명박정부의 ‘지역말살법’을 반대하는 전국시민사회단체 성명(090120)   사무국   2009-12-28   2185
56
  언론악법 반대 및 언론노조 파업지지 연대회의 성명 (081230)   사무국   2009-01-13   1820
55
  언론노조 총파업 지지 성명 (081229)   사무국   2009-01-13   200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