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규탄 대전충남언론공공성수호연대,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 성명(090702_
 작성자 : 사무국  2009-12-28 12:47:08   조회: 1852   
자유선진당은 한나라당 2중대의 길을 가려고 하는가?

자유선진당의 행보가 우려스럽다.

자유선진당은 지난 6월30일부터 “민생을 외면한 채 5-6개의 등원조건을 내걸고, 국회에 들어갈 수 없다고 버티는 것은 국민을 볼모로 삼는 저급한 정략”이라고 다른 야당을 비난하며 각 상임위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자유선진당의 이러한 행보는 그야말로 ‘민주주의 위기와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민생을 볼모로 삼아 한나라당에 협력하는 저급한 정략’이다. 선진당은 민심의 소리를 듣지 못하는가?

학자들과 종교계, 교사, 일반 시민 등 다양한 계층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민주주의 위기를 우려하는 시국선언에 나섰으나 대통령은 근본적인 변화없이 시장에 가서 떡볶이를 먹는 등 이미지 정치에만 주력하고 있다.

최근의 여론조사에서도 국민의 90%가 ‘대통령의 통치방식과 국정기조 둘다 모두 바뀌거나 둘 중 하나를 바꿔야 한다’고 응답했다.(중앙선데이 6월28일 보도) 또, 미디어법에 대해서는 62%가 ‘방송장악 등 정치적 차원’이라고 대답했다.(내일신문 6월30일 보도)

한나라당은 이번 임시국회를 통해 미디어법을 통과시키고야 말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겉으로야 ‘민생’ 운운하지만 언론장악과 장기집권 토대 구축이라는 가장 당리당략적이고 정치적인 법안 통과 속셈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바로 이것을 막기 위해 민주당을 비롯한 야 4당이 등원 거부라는 고육책을 쓴 것이다.

그러나, 자유선진당이 협력하면서 한나라당의 일방 독주에 탄력이 붙은 형국이 됐다. 이후 언론악법이 통과되면 자유선진당은 민심을 외면하고 강자 편에 붙어 민주 파괴에 부역했다는 역사적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게 될 것이다.

지역의 상황을 보라. 정부는 말로는 경제 회생을 내세우지만 우리 지역에서 눈물을 떨구며 가게문을 닫는 서민들이 늘어가고, 한번 비워진 상점은 다른 입주자를 구하지 못해 그대로 비워지고 있다. 4대강 정비를 운운하며 국민의 세금을 쏟아붓고 있지만, 정작 우리지역의 서민들은 각박해지는 생활고 속에서 어려운 계절을 견디고 있다. 누구를 위한 민생이고,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

우리 충청 지역민이 자유선진당을 원내 3당으로 만들어 준 것은 ‘한나라당 2중대’ 소리나 들으며 한나라당의 부자 정책이나 지역언론 말살법 추진을 도와주라는 것이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

‘초록이 동색’이라고, 한나라당과 그다지 차별성이 없는 자유선진당의 존재 이유에 대한 의문이 더욱 높아지기 전에 MB악법 저지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고대한다.

자유선진당이 한나라당의 2중대가 되어, 지역민의 여론을 무시하고 야합과 굴종의 길을 선택한다면 결론은 자명하다. 요동치는 민심은 누가 우리에게 등을 돌리고, 누가 권력을 향해서 허리를 굽혔는지 정확히 심판 할 것이다. 한나라당과의 추악한 야합을 당장 중단하라.

2009.7.2

대전충남언론공공성수호연대

대전충남언론노조협의회(대전MBC노조, KBS대전총국노조, TJB노조)

CBS대전방송노조, 기자협회 충청투데이 지회, 충청언론학회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충남통일연대

언론소비자주권연대 대전충남본부, 전교조대전지부, 조아세 대전모임, 대전독립영화협회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09-12-28 12:47:08
112.xxx.xxx.19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74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무력화 시도에 대한 성명 (090124)   사무국   2009-12-28   1944
73
  이명박 정부의 지역 언론 길들이기에 대한 전국 지역 시민사회단체, 언론단체 성명 (091210)   사무국   2009-12-28   1589
72
  헌재결정에 대한 충북민언련 논평(091029)   사무국   2009-12-28   1525
71
  쌍용차사태 취재 기자 연행 관련 대전충남, 충북민언련 공동 성명(090807)   사무국   2009-12-28   1760
70
  언론악법 원천무효와 한나라당 규탄 충북지역 민중사회단체 기자회견(090723)   사무국   2009-12-28   1524
69
  남상우 청주시장 및 보훈단체 고소고발 기자회견(090720)   사무국   2009-12-28   1693
68
  보수단체 폭력행위 방조 남상우 시장 책임 촉구 관련 공식입장 (090713)   사무국   2009-12-28   1637
67
  언론악법 폐기 촉구 충북지역 언론단체 공동 기자회견(090709)   사무국   2009-12-28   1519
66
  언론악법 저지 천막 농성 과잉 대응에 나선 남상우 청주시장 규탄 논평(090709)   사무국   2009-12-28   1597
65
  자유선진당 규탄 대전충남언론공공성수호연대,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 성명(090702_   사무국   2009-12-28   1852
64
  언론악법 관련 한나라당 단독 국회 개회에 대한 논평(090629)   사무국   2009-12-28   1589
63
  미디어충청 기자 취재방해에 대한 연대성명(090520)   사무국   2009-12-28   1742
62
  신문의 날 맞이 지역독자선언 기자회견 (090406)   사무국   2009-12-28   1645
61
  도립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오선준 씨 위촉 강행 등에 대한 공동성명(090402)   사무국   2009-12-28   1876
60
  충북도립오케스트라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임명강행 움직임에 대한 성명(0313)   사무국   2009-12-28   2905
59
  언론악법 직권상정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090227)   사무국   2009-12-28   1536
58
  보은군 홍보소식지 증회 발행에 대한 논평(090205)   사무국   2009-12-28   1647
57
  이명박정부의 ‘지역말살법’을 반대하는 전국시민사회단체 성명(090120)   사무국   2009-12-28   2429
56
  언론악법 반대 및 언론노조 파업지지 연대회의 성명 (081230)   사무국   2009-01-13   1837
55
  언론노조 총파업 지지 성명 (081229)   사무국   2009-01-13   201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