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신문모니터보고서 1
 작성자 : 사무국  2007-04-10 13:20:44   조회: 2684   
하이닉스 유치 주장에 묻힌 비정규직 노동자

“ 하이닉스 꼭 유치해야 ” 한 목소리

올해 들어서면서부터 각 지역언론은 하이닉스 공장 유치문제를 연일 1면 머릿기사로 보도했다. 새충청 1월5일자 < 하이닉스 이천공장 증설 실패해도 청주온다는 보장 없다>, 중부매일 < 하이닉스 청주 증설 ‘청신호’ >(1월5일), < 하이닉스 이천증설 불발될 듯> (새충청 1월11일), < 하이닉스 이천증설 불허 이번주 중 최종 결론 날 듯> ( 중부 1월11일), < “ 하이닉스 청주 증설 총력” >(중부 1월12일) 치 등에서 하이닉스가 증설계획안을 변경하면서 정부 발표가 자꾸 늦춰지는 데에 따른 논란에 대해 정부의 발표내용이나 지역 일부 국회의원의 발언을 받아쓰는 양상을 보였다.

또한 신문들은 사설을 통해서도 하이닉스 공장의 청주 유치에 대한 당위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중부매일은 1월16일자 사설 < 하이닉스 문제 원칙에 따라 결정해야 >에서 정부가 경기도와 대기업에 대한 눈치 보기나 정치적인 논리에서 벗어나 법과 원칙에 따라 수도권 증설 불허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일보는 1월4일자 사설 < 하이닉스, 청주 선택 지체할 이유 없다>에서 하이닉스의 결단을 촉구하며 지역사회에서 공장 부지를 마련해주고, 장기적으로 100만평 규모의 하이닉스타운을 조성해주겠다고 했으니 국가의 균형발전 정책에 협조하라고 주장했다.

하이닉스 매그나칩 비정규직 노동자는 외면

하이닉스 공장 유치 문제만큼이나 중요한 문제는 하이닉스 매그나칩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일 것이다. 언론이 앞 다투어 하이닉스 청주공장 유치를 주장할 때 하이닉스 매그나칩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에 대해서는 중부매일의 정우택도지사의 신년특집인터뷰 질문으로 다루었을 뿐이다. 새충청일보도 1월17일자 사설 < 하이닉스의 인간주의적 성장이 필요하다 >에서 하이닉스 청주공장 증설 문제의 비정규직 노조 문제의 해결이 전제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반면, 충북일보는 1월8일치 사설 < 문제는 하이닉스의 청주 거부감이다>에서 하이닉스가 청주에 공장 유치를 하지 않으려는 것은 비정규직 노동자의 투쟁 때문이다 라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 특히 조선일보 칼럼을 인용해 공장주변의 지저분한 리본을 떼어내야 한다고, 마치 무당집 같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에 대한 진지한 성찰 없이 무당집이니 지저분하다니 하면서 하이닉스사의 거부감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해 아쉬웠다.

복지여성국장 임명 ‘정실인사’ 비판

개방형공모제로 선출되는 복지여성국장 인사문제가 합리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충북일보는 1월15일자 사설 < 정지사도 코드인사하나>에서 정지사 인사도 코드인사라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지적하며 “ 측근과 3연 따지다 휘하 공무원 사기만 떨어뜨리고 업무의 비효율성만 생산한다면 큰 문제다” 라고 주장했다. 17일자 사설 < 복지여성국장 임명 재고하라 > 에서도 인선과정의 문제와 인물도 부적합하다고 평가받는다면 재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충북일보는 18일자 1면에 복지여성국장 내정자 인터뷰 <“ 맹세코 떳떳...사퇴 않겠다” >를 실었으며, 5면에는 < 시험선발. 인사위 “ 1위였다” > 라는 기사에서는 심사내용 평가결과를 보도하기도 했다. 전날 사설 < 복지여성국장 임명 재고하라> 에서는 “ 짜놓고 친 고스톱이라는 의혹을 받기에 충분한 대응이었다” “ 인선과정이 석연치 않음을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의혹을 심층보도하기 보다는 심사 결과를 보도하는 데 그쳤다.
새충청일보는 이번 복지여성국장 문제와 관련해 1월4일 사설 < 정실인사>에서 인사위원회를 강화할 것을, 1월18일 사설 < 충청북도는 사조직이 아니다>에서는 이번 복지여성국장 인사 문제에 대해 비판하며 위원회 제도의 폐쇄성과 불공정을 투명하게 바꾸고, 개방직 임용후보자의 전문성과 능력을 검증할 ‘인사청문제도’를 도입해 본래 취지에 맞는 인사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복지여성국장 임명을 반대하는 여성단체들이 민관협력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하고 보조금 예산을 반납한 것과 관련해 중부매일은 1월23일 사설 < 민관협력사업 중단은 안된다>에서 민관협력은 지방정부의 경쟁력 퇴보를 불러온다며 충북도와 시민사회, 여성계가 공식적인 대화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인사에 대해서 지역의 여성계와 복지계 시민사회가 모두 나서서 비판에 나섰다. 언론은 이러한 비판을 갈등양상으로만 보도할 것이 아니라 무엇이 문제이고, 복지여성국장이 해야 할 일은 무엇이며, 그 자리에는 어떤 인물이 필요한지, 도민들이 생각하는 적합한 인물상은 어떤 사람이었는지를 먼저 정확하게 다뤄줘야 할 것이다.
2007-04-10 13:20:44
221.xxx.xxx.12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88
  충북총선보도감시단 방송모니터 7차보고서 (04.04.08~12)   사무국   -   2007-04-13   3457
87
  충북총선보도감시단 방송모니터 6차보고서 (04.04.06~07)   사무국   -   2007-04-13   2821
86
  충북총선보도감시단 방송모니터 5차보고서 (04.04.01~05)   사무국   -   2007-04-13   3617
85
  충북총선보도감시단 방송모니터 4차보고서 (04.03.29~31)   사무국   -   2007-04-13   2813
84
  충북총선보도감시단 방송모니터 3차보고서 (04.03.21~28)   사무국   -   2007-04-13   1915
83
  충북총선보도감시단 방송모니터 2차보고서 (04.03.15~20)   사무국   -   2007-04-13   2083
82
  충북총선보도감시단 방송모니터 1차보고서 (04.03.01~14)   사무국   -   2007-04-13   2038
81
  하이닉스 공장증설 계획 논란에 대한 모니터 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2874
80
  07 신문모니터보고서 1   사무국   -   2007-04-10   2684
79
  06 신문모니터보고서5 (7.20~8.31)   사무국   -   2007-04-10   2800
78
  06 신문모니터보고서4 (7.3~7.19)   사무국   -   2007-04-10   1791
77
  531선거보도감시단-6차방송모니터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1828
76
  531선거보도감시단>4차신문모니터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2203
75
  531선거보도감시단- 5차방송모니터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2226
74
  531보도감시단>4차방송모니터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1803
73
  531선거보도감시단>3차방송모니터 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1896
72
  531선거보도감시단>3차신문모니터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3103
71
  531선거보도감시단>2차방송모니터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1762
70
  531선거보도감시단- 2차신문모니터보고서   사무국   -   2007-04-10   2748
69
  2006년 5.31 지방선거 선거보도 감시준칙 및 감시기준   사무국   -   2007-04-10   248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