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언론모니터 > 신문모니터
   
제천참사수사, 초기대응 부실‧불법증축 책임에 초점
[충북뉴스브리핑]시민단체가 잘못해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2018년 01월 08일 (월) 06:19:41 충북민언련 cbmedia@hanmail.net

제천화재 참사 원인은

중부매일 1면 머리기사 <초기대응 ‘부실’ 수사 초점>, 충청타임즈 3면 <제천 화재 참사 수사 ‘2층 여탕’ 집중>, 충북일보 3면 <화재 연계성 규명은 난황> 등에서는 경찰이 제천화재참사와 관련해 초기 대응과정 등에 소방당국 과실이 있었는지 집중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들은 제천 화재 참사 유족들이 소방당국의 초기 대응 부실과 늑장 구조가 인명 피해를 키웠다며 관련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반면 충북일보는 경찰이 건물 신축과 증축 과정에서 발생한 각종 불법 행위가 화재와 관련 있는지, 불법 증축이 전현 건물주 중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부매일은 사설 <소방청, 제천참사 뼈저린 교훈 삼아야>에서 제천참사의 직접적인 원인은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점이라며 미숙한 초동대응 문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통특보 논란은 시민단체 문제?

충청타임즈 이형모 기자는 데스크의 주장 <소통특보 백지화, 협치의 근간 흔들려선 안된다>에서 “시민단체가 도와 중앙 간 지역 현안에 앞장서 목소리를 키워왔던 점을 생각하면 이시종 지사 입장에서 할 수 있었던 인사”라고 볼 수 있지만 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야당에 빌미를 제공한 자충수를 둔 것 같아 소통부족으로 여겨진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소통특보 내정자도 충격이 컸겠지만 성찰의 기회로 삼으라면서 시민단체도 이념 편향적이지 않았는지 한번 고민해볼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문에 인사를 부탁한 것으로 알려진 시민단체 원로들의 적절치 못한 판단과 이시종 지사의경솔한 내정이 빚어낸 합작품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생활물가 급등

충북일보는 1면 머리기사 <연초부터 생활물가 급등 서민가계 ‘빨간불’>에서 기름값 급등에 이어 새해 들어 생필품 가격까지 줄줄이 인상돼 서민들의 가계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기름값이 오르면서 기름보일러를 이용하는 홀몸 노인과 저소득가구 층은 난방비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화물차 운송업계도 직격탄을 맞았다고 전했다. 충북일보는 또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외식 업계 등의 가격인상도 예고된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1월8일 충북지역 일간지들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중부매일 <초기대응 ‘부실’ 수사초점>
충청타임즈 <수렵철 잇단 총기사고 충북지역 불안감 확산>
충북일보 <연초부터 생활물가 급등 서민가계 ‘빨간불’>

 

충북민언련의 다른기사 보기  
ⓒ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http://www.ccdmcb.org)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