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언론모니터 > 신문모니터
   
지방의원들 왜 주민숙원사업비 포기 못하나
[충북뉴스브리핑]오송역 명칭 여론조사 신뢰 못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2018년 09월 07일 (금) 06:16:12 충북민언련 cbmedia@hanmail.net

그래도 문제없다?

충북일보는 1면 머리기사 <조사업체 ”이장이 대신 조사“ 시인>에서 KTX오송역 개명 여론조사에 마을 이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의혹이 아니라 실제 이장들이 집을 방문해 대신 조사했다고 조사업체가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조사업체에서는 이장들이 대신 조사한 설문은 전체 10%에 불과해 조사 결과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단다. 청주시 역시 공정성 상실이 크게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충북일보는 청주시가 공정성 결여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이 여론조사를 결과를 기초로 개명 절차를 강행할 경우 찬성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업체와의 결탁 의혹도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여론조사의 신뢰성은 매우 중요하다. 조사 과정에 문제가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분량이 적으니 문제가 될 게 없다고 밝힌 여론조사 업체라니… 제대로 조사를 했다고 믿을 수 있겠는가. 게다가 여론조사에 문제가 있음이 드러났는데도 문제될 게 없다는 청주시의 태도 또한 기막히다. 조작을 시인해도 문제가 없다는 청주시, 청주시의 엉터리 행정을 또 보여준 꼴이다.

임금 지급 요구하며 투신 소동까지

중부매일 1면 <추석 코앞인데 …충북 체불임금 256억원>, 충청타임즈 1면 머리기사 <임금체불‧ 상차림비 ↑충북 ‘우울한’ 한가위> 등에서는 어제 임금 체불에 항의하던 노동자 12명이 한 시간 가량 상가 옥상에서 투신하겠다고 밝히며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며 추석을 앞두고 도내 곳곳에서 쌓인 체불임금이 256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충북일보도 3면 <”밀린 입금 지급하라“ 투신 소동>에서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체불임금도 증가하고 있으며 제때 급여를 받지 못하는 노동자는 모두 5천399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재량사업비 없애야

충청타임즈 주말논단 <지방의원과 재량사업비>에서는 충북도의회와 청주시의회가 재량사업비를 폐지하겠다고 선언해놓고 주민숙원사업비로 바꿔 집행한 것에 대해 자치단체와 지방의회가 한통속이 되어 짬짜미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임성재 칼럼니스트는 지방의원들은 의원 재량사업비가 필요하다고 말하지만 일선 행정조직에서 얼마든지 추진할 수 있는 일을 의원의 이름으로 하는 것은 선거때 표를 얻어보자는 얄팍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충북의 지방의원들과 단체장들은 재량사업비를 편성하지도 요구하지도 않겠다는 선언에 나서야 한다며 주민들의 분노가 더 자라기 전에 스스로 특권을 내려놓으라고 주문했다.

주민숙원사업비 필요하다는 지방의회

그러나 시도의원들의 생각은 다른 듯 하다. 충청타임즈는 2면 <청주시의회 ”초선의원들 문제제기 답답“>에서 하재성 시의장과 김현기 부의장이 기자들을 만나거나 언론 인터뷰를 통해 주민숙원사업비 폐지를 주장하는 초선 의원들이 답답하다고 고충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같은면 <재량사업비 불똥에 충북도의원 ‘전전긍긍’>에서는 한 도의원이 시민단체 간부와 통화를 해 재량사업비가 아니라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라고 아무리 설명해도 통하지 않더라고 하소연했다고 보도했다. 대체 말귀를 못 알아듣는 건 과연 누구인가.


다음은 9월7일 충북지역 일간지들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중부매일 <평양서 18~20일 남북정상회담>
충청타임즈 <임금체불‧ 상차림비 ↑충북 ‘우울한’ 한가위>
충북일보 <조사업체 ”이장이 대신 조사“ 시인>

충북민언련의 다른기사 보기  
ⓒ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http://www.ccdmcb.org)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