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
   
시 출입기자단 간사 갑질 바로잡아야 한다
[성명]청주시 브리핑룸 운영 개선 방안 밝혀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2018년 11월 12일 (월) 11:29:20 충북민언련 cbmedia@hanmail.net

 

청주시 브리핑룸 사용 관행에 드러난
출입기자단 간사 갑질 바로 잡아야 한다!

지난 8일 지역에 36개 단체가 구성한 ‘청주도시공원 지키기 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기로 한 과정에서 청주시청 출입기자단 간사인 중부매일 이 모기자의 갑질에 대한 제보가 들어왔다. 청주도시공원지키기 대책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시청 공보관실에 브리핑룸 사용을 문의한 결과 브리핑룸을 담당하는 공무원이 “기자실 간사와 협의했는데 기사꺼리가 되지 않는다고 한다. 기자회견 대신 보도자료로 배포하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 사건은 충북인뉴스가 지난 9일 <청주시 브리핑실 사용 누가 막았나? 공보실 직언 직권남용 의혹 제기돼>에서도 보도했다. 이 기사에는 기자단 간사인 이모씨와 담당공무원의 입장이 나와 있다. 기자단 간사는 “전혀 사실 무근이다. 기자회견 일정이 겹치는 것을 막기 위해 담당 직원이 사전에 기자실과 협의한다. 우리가 하라마라할 입장이 아닌데 기사꺼리가 된다, 아니다 말할 리가 있겠냐”고 부인했다고 한다. 담당공무원은 “기자회견에 해당하는 사항을 담당부서에서 협상중이라 하길래 대책위 관계자에게 꼭 기자회견을 해야겠느냐, 보도자료로 대신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 도시공원지키기 대책위원회 기자회견 모습.  
 

충북민언련은 이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담당공무원을 찾았으나 해당 공무원이 교육관련 출장을 갔다고 해서 공보관실 최종 책임자인 청주시청 공보관과 통화했다. 청주시 공보관은 본회와의 통화에서 “담당공무원에게 기자단 간사와 상의해 기자회견 대신 보도자료로 내라고 했다”고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출입기자단 간사인 이모 기자가 <충북인뉴스>에 밝힌 입장이 거짓임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출입기자단 간사의 판단이 브리핑룸 사용 여부를 좌지우지 한다니 이게 바로 갑질 아닌가. 기자 회견을 할 만한 사항인지 아닌지를 왜 자신이 판단하는 것인가. 청주시의 브리핑룸 사용 방침도 마땅치 않다. 청주시청 공보관은 브리핑룸 사용 여부를 왜 기자단 간사와 상의하느냐는 질문에 브리핑룸을 이용해 기자회견을 하는데 많은 기자들이 참석하는 게 낫다는 방침에서 상의해왔다고 밝히며 이런 방침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청주시는 브리핑룸과 기자실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다. 개방형 브리핑룸은 과거 폐쇄적이고 특권적인 기자실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인데도 오히려 브리핑룸 사용 여부에 기자단간사가 특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이다. 거칠게 말하자면 공무원들에게 휘두르던 갑질을 이제 시민들에게도 휘두르고 있는 셈이다. 이는 존재하지도 않는 절차와 과정이라는 명분아래 일반 시민들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충북민언련은 청주시가 브리핑룸 운영 방안 개선책을 확실히 마련해 발표해주길 바란다. “간사님이 시키는 대로” 할 게 아니라 청주시가 전면에 나서서 관리 운영하겠고 시민에게 약속하라. 그래야 청주시가 더 이상 출입기자단 간사의 영향력 아래에 있지 않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2018년 11월12일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충북민언련의 다른기사 보기  
ⓒ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http://www.ccdmcb.org)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