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언론모니터 > 신문모니터
   
명문고 설립 조건으로 무상급식 합의했나?
[충북뉴스브리핑]충북도 식품비 75.7% 수용하기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2018년 12월 10일 (월) 06:25:46 충북민언련 cbmedia@hanmail.net

무상급식 합의는 했다는데...

중부매일 3면 <갈등 거듭 충북 고교 무상급식 빠르면 오늘 타결>, 충북일보 1면 <충북도 ‘일보후퇴’ 도교육청 ‘요지부동’> 등에서는 충북도의회 고교무상급식 관련해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에 오는 10일까지 합의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보이콧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10일 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그러나 어제 저녁 충북도와 도교육청이 전격 합의해 고등학교에서도 무상급식이 전면 시행되며 가장 큰 쟁점이었던 식품 분담비 역시 교육청의 요구 75.7%를 충북도가 수용했다고 인터넷 매체 충북인뉴스가 <충북도 ‧교육청 무상급식 샅바잡고 명문고설립 ‘기싸움’했나?>에서 전했다.
   
 

명문고 설립하겠다?

충북인뉴스는 충북도교규청이 이시종 지사가 주장하는 명문고 육성 문제에 대해 전향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충북도의원들 사이에서 도와 교육청 갈등 배경에는 이시종 지사가 명문고문제를 결부시켜 협상에 나섰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중부매일 편집국장 칼럼에서는 <충북도 ‧교육청 ‧의회 모두 ‘윈‧윈’한 무상급식>에서는 충북도와 도교육청의 무상급식 협상이 타결된 것은 다행이라면서 도의회가 적극 중재에 나서 협상 타결에 결정적 열학을 했고, 이견을 보였던 특목고 신설 등 충북 미래인재 육성에 대해 교육청이 전향적 태도를 보인 것도 높이 살만하다고 밝혔다.

세 번째 이주 공항난민 사연 전해

충청타임즈는 1면 머리기사 <세번째 이주 ‘공항난민’의 기구한 사연>에서 청주국제공항 인접지역에서 추진 중인 청주에어로폴리스 2지구 사업대상지 주민들이 중앙과 지방정부의 정책에 따라 세 번씩이나 반 강제로 이주하게 된 사연이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며 주민들 사연을 전했다.

1976년 공군전투비행단이 들어서면서 마을 주민들은 첫뻔째로 쫓겨나게 됐지만 항의도 못하고 밀려나왔으며, 새롭게 터를 일군 곳에 1991년 청주공항이 들어서면서 또 다시 이주할 수밖에 없었고, 청주에어로폴리스 2주구 건설로 인해 현재 경제자유구역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경차청에서 이주자 택지를 조성해주겠다고 약속해놓고서 약속 파기 수순에 들어갔다고 주민들은 밝혔다. 주민들은 또 여기서 나가면 빚을 지게 된다며 빚을 안 지게 해달라는 바람을 말했으며, 상당수가 노인들이라가 이주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다음은 12월10일 충북지역 일간지들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중부매일 <시‧도 경계없이 인접지 출동 가능 소방체계 필요>
충청타임즈 <세번째 이주 ‘공항난민’의 기구한 사연>
충북일보 <‘오송역세권 ’命運‘ 이달 분수령>

충북민언련의 다른기사 보기  
ⓒ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http://www.ccdmcb.org)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