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언론모니터 > 신문모니터
   
민간개발 지지 나선 퇴직공무원들
[충북뉴스브리핑]김병우 교육감 공격하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2019년 06월 04일 (화) 06:44:28 충북민언련 cbmedia@hanmail.net

연일 교육청 때리기(?)

중부매일은 어제 3면 머리기사 <'전교조 단협 이행했나' 충북교육청 일선학교 겁박(?)논란>에서는 충북도교육청은 지난 30일 도내 공립유치원, 공·사립 초·중·고를 대상으로 "지난해 전교조충북지부와 맺은 단체협약 이행상황을 점검 한다"며 관련 공문을 보냈다며 충북도교육청이 법외(法外) 노조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의 단체협약 이행 점검결과를 제출하라고 지시해 일선 학교를 겁박(?)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늘은 이와 관련해 사설 <전교조 단협 이행 윽박지를 일인가>를 싣고 “얼마전 엉터리 공문 사태로 치부를 숨기기에 급급했던 교육청이 스스로 논란을 자초하고 갈등과 말썽을 촉발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부매일은 전교조는 법외노조인데 법외노조와 단협을 하라고 하는 것은 김병우 교육감이 전교조 출신이기 때문이라며 공과 사를 구분 짓지 못하니 교육감으로서 함량미달이며 그 자리에 있어선 안된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중부매일은 오늘 1면 머리기사 <“4년치 수감자료 내일까지 제출하라”>에서 충북도교육청이 교육부 감사를 앞두고 4년 치 자료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면서 보고기관을 하루로 지정해 도내 일선 학교의 원성을 샀다고 보도했다.

폐기물 투기장으로 전락했다고

충청타임즈는 1면 머리기사 <폐기물 투기장 전락한 충북 정부 특별수사단 발족 ‘주목’>에서 음성군을 중심으로 공장이나 농지를 빌린 뒤 폐기물을 불법 투기하는 사례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며 환경부가 불법폐기물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충청타임즈는 올해 들어 충북도내 폐기물 불법 투기행위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며 교통의 발달로 타지역 폐기물을 싣고와 투기하는 사례가 급증했다고 전했다.

퇴직공무원들 왜 나서나

충북일보 2면 <“도시공원 민간개발 정보 왜곡 말라”>, 중부매일 2면 <“청주 도시공원 민간개발 사업 적극 지지”>, 충청타임즈 3면 <청주도시공원 민간개발 ‘민민갈등’ 심화> 등에서는 충북도 임우회 회원 20여명이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시는 구룡산 일부 매입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민간개발로 공원을 지킬 수 있는데 왜 혈세를 특정 공원에만 써야 하냐고 주장했다.

충북일보와 중부매일은 이들의 주장을 큰 따옴표로 묶어서 인용해 그대로 기사 제목으로 썼고, 주장 내용도 그대로 받아썼다. 충청타임즈는 민민갈등이 심화되고 있다며 민간개발을 반대하는 청주도시공원지키기 시민대책위의 입장도 실었다.

 다음은 6월4일 지역 일간지들의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중부매일 <“4년치 수감자료 내일까지 제출하라”>
충청타임즈 <폐기물 투기장 전락한 충북 정부 특별수사단 발족 ‘주목’>
충북일보 <共産의 준동 …까까머리 중학생이 지킨 山河>

 

충북민언련의 다른기사 보기  
ⓒ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http://www.ccdmcb.org)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