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언론모니터 > 신문모니터
   
한범덕 시장 후기리 소각장 불허하겠다 밝혀
[충북뉴스브리핑]기강해이 심각한 청주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2019년 11월 07일 (목) 07:56:01 충북민언련 cbmedia@hanmail.net

한범덕 시장, 오창 후기리 소각장 불허 방침 밝혀

중부매일 1면 머리기사 <오창 후기리 소각장 용량 축소 관계없이 ‘불허’>, 충청타임즈 1면 <“미세먼지 안돼”…소각장 불허 강드라이브> 등에서는 한범덕 청주시장이 오창 후기리에 건설 예정인 소각장과 관련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설을 불허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소각장 증설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신문들은 시장의 이같은 이장에 대해 소각장 업체인 ESG청원은 깊은 유감을 밝히며 시가 과거 맺은 업무 협약을 존중해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충북일보, 한시장에게 무리수, 자가당착이라고

충북일보는 3면 <오창 소각장 건립 저지 ‘위민행정’VS '무리수‘>에서 청주시의 소각장 불허방침과 관련해 업체측에서 소송전을 벌일 가능성이 큰데 소각장 건립 지연에 따른 각종 손해배상까지 청구하면 시는 시민의 세금에서 이를 물어줘야 한다며 이 때문에 무리수라는 우려가 나온다고 전했다.

충북일보는 4면 <한범덕 소각장 건립저지 ‘자가당착’>에서 한시장의 이같은 행정권 발동은 사실상 모순이라며 시가 스스로 문제를 키워놓고 4년이 지나 결정 자체를 불허하겠다고 하니 앞뒤가 맞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충북일보는 이승훈 전 시장 시절에 맺은 업무협약이라 한 시장과는 무관하지만 행정 연속성을 고려하면 한 시장도 이 협약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기강해이 심각한 청주시

중부매일 3면 <기강 해이 나사풀린 청주市 ‘공복’>, 충청타임즈 3면 <청주시 불량 공무원 이젠 방화위협까지>, 충북일보 3면 <‘도 넘은’ 청주시 기강해이> 등에서는 성추행 의혹으로 대기발령을 받은 시 공부원이 기름통을 들고 난동을 버린 일, 음주운전 혐의로 구속된 공무원, 동료직원을 성추행하고 폭행한 시청 공무원 등 청주시 공무원들의 기강해이 사례를 보도했다.

충청타임즈는 한범덕 시장이 1월과 4월에 비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벌하겠다고 했지만 소리없는 메아리에 그친 셈이라고 지적했다.

거버넌스 무시하는 중부매일

중부매일은 사설 <‘도시공원 거버넌스’ 이젠 손을 떼라>에서 도시공원 거번너스가 처음부터 수용 가능성이 떨어지는 과도한 수준의 방안을 내놓았고 결론은 원안 고수였다며 자신들의 능력부족을 인정하고 차라리 시에 전권을 넘기는 편이 나을 것이라며 이제라도 거버넌스는 도시공원 문제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부매일은 거버넌스가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아야 하지만 개발을 무조건 반대하는 입장에 휘둘리는 기구로 전락했다고 거듭 주장하며 내년 7월까지 시간이 없다며 거버넌스가 손을 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11월7일 지역 일간지들의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중부매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용량축소 관계없이 ‘불허’>
충청타임즈 <충청권 미세먼지 맞춤형 관리>
충북일보 <“부동산 정책 변화 필요…지방 활성화 먼저”>

 

충북민언련의 다른기사 보기  
ⓒ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http://www.ccdmcb.org)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소개  |  찾아오시는 길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