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는 합리성과 객관성을 갖추어야 한다

민주시민
2009-10-12
조회수 6400
본인은 2008년 9월1일부터 2009년 9월25일까지 충청일보 대전본부에서 취재기자로 근무했습니다.
본인이 작성한 이글에는 지난 1년 동안 충청일보에서 진행되었던 사항들로 단 한자도 가감없이 기록했다는 점을 먼저 분명히 알려드립니다.
먼저 급여와 수당 지급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어느 회사에서 입사 당월 급여를 지급하지 않고 익월부터 급여를 지급하는 회사가 있습니까?
소위 입사 첫 달분 급여를 깔아놓고 둘째 달 분부터 급여를 지급하는 것이 정상입니까?
또 지역주재기자들이 피땀흘려 노력한 광고에 대한 수당도 1개월이상 심지어 3개월씩 늦춰 지급하는 것이 정상인가요?
때로는 급여고 수당이고 늦게 지급 할 수밖에 없는 회사의 여러 가지 사정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라면 사전에 직원들이 알 수 있도록 지급이 늦어지는 사유에 대한 공지나 통보를 당연히 해야겠죠.
그러나 지금껏 단 한번도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것을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 합니다.
저는 당연한 것 처럼 반복하는 충청일보의 이러한 행태에 대해 지난 8월25일 사전 공지나 통보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역시나 무시하는 태도로 일관했습니다.
그래서 대전본부 기자들은 지난 8월 26일 기사송고를 보이콧 했습니다.
이를 근거로 김태순 편집국장은 1개월 정도 지면에 기사게재를 하지 않았습니다.
언제까지 어떠한 방식으로 지면에 기사게재를 유보한다던지 기자이름을 넣지 않겠다는 통보도 없이 시간만 흘러 보낸 뒤 일방적으로 징계위에 회부했습니다.
징계위원장인 김태순국장은 징계위에 출석한 당사자들이 기사송고 보이콧 사유에 대한 충분한 소명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함에도 듣기보다는 말하는 중간에 말을 끊어버리는 것은 물론 이번 일과 관계없는 사항에 대해 질문하는가 하면 일방적 판단에 따라 인민재판식의 위원회를 진행했습니다.
참석위원들은 당사자인 본인 등에게 공개적으로 질문을 단 한건도 하지 않았습니다.
김태순국장은 대전본부 기자들이 무조건 잘못했으니 용서해달라고 사정하기를 소망했을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저희들은 기사송고 보이콧만 보면 잘못 된 것으로 볼 수 있으나 근로자와 사용자간 법적근거에 의해 작성된 급여와 수당 지급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과 이를 사전에 알려달라는 요청을 무시한 충청일보의 처사는 기사송고 보이콧보다 더 중대한 문제라고 봅니다.
그동안 기사의 지면게재도 편향적인 것은 물론 일방적 판단으로 기사를 낙종시키는 일도 수없이 많았습니다.
지난 1년 동안 대전본부 소속기자들은 어느해 보다 기사의 양이나 질적으로 월등히 많았고 회사존재의 원천인 광고수입 또한 저의 입사 이전년도(2007년, 2008년)와 비교해 62%라는 엄청난 실적향상을 달성해 회사 경영에 많은 기여를 했습니다.
유료 구독자 또한 2008년 8월말 기준 겨우 5명에서 2009년 8월말기준 약 20배 가까이 신장 시켰고 신문배달의 최 일선 조직인 지국도 2008년 8월말 4곳에서 2009년 8월말 기준 13곳으로 증대 시켰습니다.
이러한 피땀어린 노력을 하는 동안 충청일보 최고 간부나 대표는 단한마디의 격려나 단 1원의 금전적 지원도 없었습니다.
대전본부 기자들의 급여도 매월 25일 그냥 주는 것도 아니고 지급하는 급여액만큼 광고를 해야만 지급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저는 2008년 9월1일부터 2009년 8월31일까지 고용계약을 체결 했음에도 사전에 협의도 없이 이를 모조리 무시한채 급여를 2009년 3월1일 기준으로 최저임급 수준으로 삭감 지급하는 일방적 행태도 보였습니다.
그동안 대전본부 선임기자로서 충청일보 최고 간부들에게 충청일보 전임 사주의 부당함에 맞서 싸우다 직장폐쇄라는 아픔을 격은 만큼 역사에 걸맞는 처신과 직원들에 대해 금전적인 것은 다소 부족하더라도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직원들을 예우하는 것이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기회 있을 때 마다 강조했고 주장했지만 그들은 사주 눈치 보기에만 급급한 모습에 나날이 실망이 커져왔던 것도 사실입니다.
기자는 기사를 작성하기에 앞서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취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언론사는 다른 직종과 다르기 때문에 더욱더 그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대전본부 기자들에게 보인 충청일보 최고 간부와 대표의 처사는 객관적이지도 합리적이지도 못하다고 저는 자신 있게 주장합니다.
특히 29년 동안 기자로서 떳떳하게 일해 왔다고 강조한 김태순 국장께서는 기자가 취재시 가장 중요시 해야 할 사항이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몹시 궁금합니다.
객관성과 합리성 아닌가요?
후배 기자들에게 취재교육이나 지시를 할 때 객관성과 합리성은 중요하지 않다고 하십니까?
이번일 처리과정은 해당부서가 각각 다르다는 주장도 하실 건가요?
불과 8개월전에 취임 일성으로 강조했던 말과 그 후 직원들만 열람 가능한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렸던 글들 다시 한번 읽어보십시오.
무어라 스스로 기록하셨나요?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