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LNG발전소에 언론은 NO 관심?

충북민언련
2020-09-23
조회수 27

SK는 왜 LNG발전소를 지으려 하나? 지난 1년 미세먼지 대책위 활동 소식 위주로 전하는 언론 LNG발전소가 갈등 사안, 환경단체 비난하면 끝? 주민건강보다 세수 때문에 말도 못한다는 청주시

언론은 얼마나 보도했나?

SK가 추진하는 LNG발전소 언론은 NO관심?

빅카인즈 뉴스 검색 서비스에서 지난 1년간 (2019년 9월22일~2020년 9월22일) ‘SK하이닉스 LNG 발전소’를 검색어로 뉴스를 검색한 결과 54개 언론이 총 61건을 보도했다. 같은 기간 동안 ‘SK하이닉스’를 검색어로 뉴스를 검색하면 총 10,648건이다. SK하이닉스 관련 보도를 많이 하는 언론들이 LNG발전소는 왜 다루지 않았을까?

매체별로 보면 중앙지는 국민일보 2건, 세계일보 1건, 조선일보 1건, 한겨레 5건이고, 경제지는 매일경제 1건, 아주경제 1건, 파이낸셜뉴스 1건, 한국경제 2건이다. 지역종합지는 대전일보 5건, 중도일보 3건, 중부매일 3건, 중부일보 1건, 충북일보 20건, 충청일보 6건, 충청투데이 7건이고 방송사는 한 건도 없었다.

같은 기간 네이버에서 ‘SK하이닉스 LNG발전소’를 검색어로 뉴스를 검색한 결과 연합뉴스와 뉴시스는 각각 25건씩 보도했다.

지난 1년간 언론은 주로 SK하이닉스 LNG발전소와 관련해 미세먼지 대책위 활동을 위주로 보도했다.

 

대책위 활동만 전하는 언론

연합뉴스는 25건 가운데 22건이, 뉴시스는 25건 가운데 11건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 대책위원회 (이하 미세먼지 대책위)의 기자회견이나 집회 등을 전한 뉴스였다. 충북지역 일간지들도 마찬가지다. 가장 많이 보도한 매체는 충북일보로 총 20건인데 이 가운데 미세먼지 대책위의 기자회견이나 주장을 전한 보도가 총 14건, 충청일보는 전체 6건 보도 가운데 4건이 대책위 활동을 전한 보도이다. 충청투데이는 총 7건 중에 1건이 미세먼지 대책위 입장을 전했다. 중부매일은 단 한 건도 대책위 활동을 전하지 않았다.

만일, 대책위 활동이 없었다면 SK하이닉스가 추진하는 LNG발전소 관련 보도는 지금 보다 더 없었을 것이다. 언론은 왜 LNG발전소에 대해 제대로 보도해주지 않는 것일까?! 대책위 활동 말고 언론이 보도한 내용은 무엇일까?

주민건강보다 지역경제 키워야 한다?

한국경제는 지난 2월19일 <환경단체 '청정' LNG발전도 반대…반도체공장 증설 '발목 잡힌' SK>에서 그동안 환경단체에서 먼저 ‘탈원전, 탈석탄’의 대안으로 LNG 발전소를 내세워왔는데 이번엔 왜 반대하냐고 보도했다. 이튿날 사설 <원전도 석탄도 LNG도 안 된다는 환경단체, 어쩌자는 건가>에서 “기업이 국내에 투자를 하려 해도 걸림돌이 있는지 보여주는 사태가 발생했다”며 미세먼지 대책위원회 반대로 LNG 발전소 건설이 난관에 봉착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는 “ ‘청정에너지’로 불리는 LNG발전소임에도 환경단체는 초지일관 반대하고 있다.”며 “환경도 주민 건강도 중요하지만 산업과 지역경제를 키우는 것도 그에 못지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SK 하이닉스가 청주시 법인지방소득세수의 72%를 감당하고 있는데 발전소에 차질을 빚는다면 전체 투자 일정도 지체될 수밖에 없다고도 주장했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대책위가 청와대 앞에서 한 기자회견 모습.

 

청주시는 뭐하나?

청주시민에게 막대한 영향을 주는 LNG발전소 건립에 대해 청주시의 입장은 무엇일까? 지금까지 나온 언론보도에는 청주시 입장이 없다. 청주시는 공개토론을 하자는 대책위의 요구에도 묵묵부답이다. 청주시는 정말 천억대의 세금 수입 때문에 LNG발전소를 짓게 해주려는 것일까?

한국경제는 2월19일 <청주시의 '딜레마'…주민 손 들어주자니 稅收 날아갈 판>에서 청주시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잇는 형편이라며 주민 반발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우선이란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한다고 보도했다. 한국경제는 청주시가 LNG발전소 건설을 대놓고 반대할 수 없는 처지라며 SK하이닉스는 2019년 청주시에 1818억원의 법인지방소득세를 냈다고 전했다. 세수를 늘려야 하는 청주시로서는 진퇴양난이라고 보도했다. 한국경제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을 유치하려는 지자체와 안전, 환경 등을 앞세우는 일부 주민의 충돌은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며 “갈등을 줄이기 위해 지자체가 기업과 주민 간 ‘소통의 다리’ 역할을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제단체 관계자는 “정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시민단체나 검증되지 않은 루머 때문에 기업이 시설투자를 포기하는 사례는 없어야 한다”고 전했다.

LNG발전소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미세먼지 대책위 활동을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일부 시민단체, 검증되지 않은 루머”라고 매도했다.

환경단체를 비난하는 언론

언론들은 LNG발전소가 꼭 필요한 것이냐를 따져 물어야 하는데 “갈등사안”으로만 접근한다. 충북지속가능협의회에서 갈등협의체를 만든다고 제안했고 이에 대해 미세먼지 대책위원회가 거부하자 이를 놓고도 환경단체를 비난하고 나섰다. 중부매일은 7월19일 사설 <지역사회 갈등, 손 놓고 있을 수 없다>에서 LNG발전소 문제를 지역의 환경관련 거버넌스가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려고 하는데 미세먼지충북대책위원회가 반대하고 있는 것은 옹색하다면서 “반대운동으로 인한 사회적 논란이 지역의 부담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책위에 대해 “시민들의 숨 쉴 권리인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반대인지 자신들의 목표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팩트체크는 안하니?

오염물질 거의 배출되지 않는다, 청정연료 운운하는 언론

지난해 10월 SK하이닉스는 LNG발전소 설명회를 했다. 중부매일은 10월7일 <“청주 LNG 발전소 오염물질 거의 배출되지 않아”>, 충청투데이 SK 하이닉스 <“친환경 LNG발전소 건립”>, 충청일보 10월7일 <SK하이닉스, 환경오염 우려 불식 나서>에서 SK하이닉스 측이 주최한 설명회 내용을 그대로 전하면서 오염 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들만이 아니라 거의 모든 언론들이 설명회 소식을 전하면서 “오염물질이 거의 배출되지 않는다”를 강조했다. SK하이닉스 측은 LNG발전소를 지으려는 이유에 대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내세웠다. 충청투데이 심형석 기자는 2019년 9월27일 기자수첩 <프레임 그리고 디테일Ⅱ>에서 “하이닉스가 한전에서 공급 가능한 전력량도 다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력량은 많지만 안정성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손 안대고 코 풀려는 이시종 지사

충북도는 손안대고 코 풀고 있다. 박문희 도의장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당시 “'거기 아파트 주민 몇 사람 때문에 우리 도의 경제가 흔들려서야 (되겠나?). 우리가 35조 투자하기로 해서 LNG 짓기로 했다. LNG발전소 짓는데 도움을 주기로 했으면 해줘야 하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박문희 현 도의장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LNG발전소를 짓게 도와줘야 한다고 발언했다.

 

지난 총선에서 국회의원 후보들도 LNG발전소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도종환 의원은 LNG발전소에 반대 입장을 뚜렷이 밝히지 않았다. 다만 주민 동의 없는 건설은 반대한다면서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LNG발전소 왜 문제인가

SK하이닉스가 추진하려는 LNG발전소를 왜 반대하는 것일까.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대책위가 내세운 근거는 이렇다. 첫째 미세먼지 때문이다. SK하이닉스가 LNG발전소를 가동하면 질소산화물을 연간 205톤 매출하게 된다. 이뿐이 아니다 발암성 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더 심각한 것은 LNG발전소 가동으로 나오는 폐수 문제다. 25℃의 폐수가 하천으로 흘러들어갈 경우 하천 생태계는 파괴될 것이다. 둘째 SK라는 대기업의 에너지 장사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LNG 발전소는 청주시나 충북도의 전력공급과는 상관없는 SK하이닉스만을 위한 민간발전소다. SK하이닉스는 LNG발전소가 백업전원이라고 하면서 365일 24시간 가동하겠다고 한다. 이는 대비용이 아니라 전기장사라는 본질을 보여준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