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탄원서에 서명한 문희상, 이해찬, 이인영

충북민언련
2019-10-30
조회수 119

[충북뉴스브리핑]지방자치의 날에

당선무효형 구본영 시장 구하기 나선 민주당

충청타임즈는 1면 <당선무효 위기 구본영 시장 구명 여당의원 69명 탄원서 서명 논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포함한 여당 의원 69명이 구본영 천안시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충청타임즈는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성명을 내고 삼권분립을 훼손하는 겁박행위이고 비난했고, 천안아산경실련 관계자 역시 탄원서라는 이름으로 사업부에 압력을 넣은 것과 다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비정규직 월급 정규직 절반 수준

충청타임즈는 2면 <충북 비정규직 월급 정규직 ‘절반 수준’>에서 통계청이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 형태를 부가조사한 결과를 보면 8월 기준 충북의 비정규직 노동자 규모는 전체 임금노동자 63만명 중 23만2천명이며, 비정규직의 월평균 임금은 정규직 보다 143만6천원이 적었다고 보도했다.

소각장 규모 축소가 아니라 폐쇄해야

충북일보 3면 <“후기리 소각장 규모 축소 추진”>, 중부매일 6면 <“282톤→165톤 규모 줄여 추진 …환경오염 방지 시설 도입”>, 충청타임즈 3면 <“청주 오창 소각장 규모 축소할 것”> 등에서는 오창읍 후기리에 소각장을 추진하는 이에스지 청원 측이 소각장 시설 용량을 줄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문들은 업체 측이 보도자료를 통해 주민에게 미치는 환경영향 평가 범위를 반경 10km로 확대하고 환경영향 조사계획을 수립하고 실시간 모니터링 자료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고 상세히 전했다.

업체측의 입장에 이어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충북일보는 기사에서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위원장인 김수민 의원이 오창 소각장 시설 용량 축소가 답은 아니라며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중부매일은 7면 <“오창 소각장 ‘축소’ 아닌 ‘폐쇄’ 돼야 마땅”>에서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이 오창 소각장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지방자치의 날에

충북일보는 사설 <지방자치의 날에 지방분권을 생각한다>에서 지방자치가 시행된 지 30년이 다 돼가지만 갈수록 비판이 커진다며 지방자치는 없고 지방선거만 있다는 한탄이 많다고 주장했다. 충북일보는 현 정부가 지방분권을 약속했지만 자치분권에서 성과는 상당히 아쉽다며 주민조례발안법과 주민투표법, 주민소환법 등이 사실상 방치되고 있으니 20대 국회에서 입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10월30일 지역 일간지들의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중부매일 <法 “연주자들 기량 측정 구체적 수치화 어려워”>
충청타임즈 <지역발전 주역 ‘충북기업史’ 필요하다>
충북일보 <‘K-뷰티’ 미래를 보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