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탄 성명] 김영환 충북도지사의 폭력적인 언론탄압 용납할 수 없다



고발도 모자라 이젠 목숨 위협인가

김영환 충북도지사의 폭력적인 언론 탄압 용납할 수 없다

 

 

믿기지 않는 일이 벌어졌다. 김영환 충북도지사의 측근이 언론인 2명과 현직 도의원을 위해하라는 사주를 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박진희 충북도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김 지사 지인이 자신과 현직 기자 2명을 대상으로 테러를 사주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밝혔다. 김 지사의 측근이 위해를 사주했다는 기자들은 오송참사 이후 김 지사의 여러 의혹을 보도해 온 충북인뉴스의 김남균 국장과 MBC충북 김대웅 기자다. 박 의원과 제보자의 대화가 담긴 녹취록에는 ‘작업을 한다’, ‘끝까지 가면 청부살인까지 가는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도대체 무엇을 작업하겠단 말인가. 조직폭력배가 등장하는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저열한 대사에 충격이 가시질 않는다. 김 지사의 호위무사를 자처한 충성심 강한 측근의 ‘오버액션’으로 축소하기에는 사안이 심각하다. 자신들의 입장에 불리한 기사를 보도한 기자를 표적으로 삼아 위해를 가하려는 행위는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폭거다. 앞서 김영환 지사 측은 충북인뉴스 김남균 기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언론사를 형사 고발해 제갈을 물리려는 것도 모자라 이제 기자들을 물리력으로 짓밟겠다는 생각을 한다는 것을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김 지사와 측근들의 몰상식하고 야만적인 언론 통제 시도는 언론 탄압을 넘어 독재에 가깝다. 자신에 대한 비판 세력을 ‘눈엣가시’로 간주하고 제거하려는 것은 독재 정권에서나 가능했던 반헌법적 작태가 아닌가.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자신에게 제기되는 비위 의혹을 덮기 위해 벌이는 야만적인 언론 탄압 행위를 당장 멈춰라. 김 지사와 측근들은 기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일이 언론 자유를 위축시키는 위헌적 폭거임을 인식하고 두 기자와 박진희 의원, 그리고 도민에게 사과하라. 또한 언론은 김 지사가 위해를 사주한 것이 사실인지 밝혀내고, 김 지사와 측근들 관계에 유착이 없는지 낱낱이 보도해 도민이 김영환 지사를 제대로 심판할 수 있게 해야 한다.

 

 

2023년 11월 29일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