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언론장악! 학폭무마! 이동관은 자진사퇴하라!

<이동관 지명 규탄 지역순회 기자회견문>

 

결국 이동관이었나.

 

윤석열 정권은 지난 1년 3개월간 MBC를 대통령 전용기에서 끌어내고 KBS, EBS를 수신료 분리고지로 압박하고 YTN 민영화를 졸속으로 추진했으며, 정권 비판 보도를 한 언론들을 고소하면서 언론장악의 길을 닦아왔다. 그리고 지난 7월 28일, 이동관을 방통위원장에 지명함으로써 언론장악 2막을 알리는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내년 4월 총선 전까지 공영방송을 중심으로 한국 사회의 정치 담론을 수구화하겠다는 의도다.

 

이동관이 누구인가.

 

한국 사회 민주화 이래 가장 참혹했던 언론탄압을 자행했던 반헌법적 인물이다. 이명박 정권에서 인수위원회 대변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 홍보수석, 그리고 대통령 언론특별보좌관을 지내며 언론계를 사찰하고, 방송사 인사에 개입하였으며, 언론인들의 해직을 부추겼고, 보수 종편을 날치기로 탄생시킨 인물이다. 그가 이명박 정권의 독재 야욕을 달성하기 위한 괴벨스적 충정을 다하는 동안, 수많은 언론인이 고통받았고 한국 저널리즘에 회복 불가한 상처가 남았으며 민주주의는 후퇴했다. 공적으로 반헌법적이었다면 사적으로는 부도덕했다. 자녀의 학폭 가해 문제를 청와대 핵심 인사라는 위세를 등에 업고 무마하고도 일말의 반성조차 없었다.

 

지명 직후에도 이동관은 ‘언론은 장악될 수 없다’며 ‘유체이탈 화법’을 시전하는가 하면, ‘공산당 기관지’ 운운하며 비판 언론을 매카시즘적으로 매도하기도 했다. 이동관이라는 인물의 본질은 십수 년 전과 달라지지 않았다. 반헌법적인 언론탄압 행태를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했고, 한 줌의 권력만 쥐어지면 이를 남용하는 데 혈안이 되는 그의 본질 말이다.

 

이동관이 방통위원장이 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윤석열 정권이 이동관 씩이나 되는 인물을 지명해가며 언론장악에 열을 올리는 동안 지역의 미디어와 민주주의는 고사 직전에 내몰리고 있다. ‘서울중심주의’와 OTT를 중심으로 급변하고 있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지역 미디어의 쇠락과 지역 공론장과 민주주의 황폐화의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한국 방송 정책의 컨트롤타워인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역 미디어의 소생을 위해 할 일이 많을 때라는 뜻이다. 그러나 언론탄압 전력 말고는 ‘언론 분야에서 쌓은 경험’이 일천한 이동관이라는 인물이 이러한 중대한 국면에 대응할 의지와 능력이 있으리라고 기대하기 어렵다. 이동관 방통위 체제는 지역 미디어 생존의 ‘황금 시간’을 허비하고야 말 것이다.

 

하여 이동관에 반대한다.

 

오늘 우리 충북지역의 언론인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언론탄압 기술자이자 반헌법・부도덕의 상징과 같은 인물인 이동관의 방통위원장 지명에 한치도 동의할 수 없다. 지역 미디어와 민주주의가 생사의 기로에 놓여있는 시점에 이동관 같은 인물이 방통위를 언론탄압의 도구로 쓰는 꼴을 우리는 용납할 수 없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이동관 지명을 철회하고 지역 미디어와 민주주의를 소생시킬 정책들을 내놓으라. 이동관 씨는 언론장악 경력 덕에 언론인의 8할이 임명에 반대하고, 학폭 무마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당신이, 방통위원장 자리에 오를 자격이 없다는 사실을 이제라도 인지하고 스스로 물러나라.

 

우리는 이 자리를 통해 밝히고 또 다짐한다.

 

우리 충북지역의 언론인들과 시민들은 언론 자유와 지역 민주주의에 대한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23년 8월 1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 언론노조충북지역협의회

민주노총충북본부 ·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